농사일 하랬더니 짝짓기만..죽지도 않는 좀비 왕우렁이 > 기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타

농사일 하랬더니 짝짓기만..죽지도 않는 좀비 왕우렁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익명 작성일 20-12-11 19:58 조회 478 댓글 0

본문


https://news.v.daum.net/v/20201210114031268?x_trkm=t

https://youtu.be/1d6bJwa5W40

[이렇다보니 왕우렁이는 억울할지도 모르겠다. 영하 3도에서 사흘만 지속되어도 살지 못하는 열대성 연체동물인 왕우렁이를 1983년 일본에서 한국으로 데려온 건 분명 ‘인간’이었다. 이산화탄소를 배출해 따뜻한 겨울을 만들어 준 것도 ‘인간’이다. 인간의 필요에 의해, 인간의 손에 왕우렁이는 그저 이 한국 땅에 정착했고 그저 살아남았을 뿐이다.

처음엔 식용으로, 이후 1992년부터는 친환경 농법으로 왕우렁이가 쓰였다. 논농사를 방해하는 잡초를 제거하는데 왕우렁이만큼 아주 효과적인 방법은 없었다. 왕우렁이를 논에 투입하면 잡초의 98%가 제거된다. 새로 자라나는 연한 풀만 먹는 습성 덕분이다.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쓰지 않으니 더할 나위 없는 벼농사 제초제다.

그러나 수명이 다해야 할 때 죽지 않게 된 ‘좀비’ 왕우렁이는 벼를 사정없이 갉아 먹었다. 왕우렁이는 1년에 1000여 개의 알을 낳는 데다 부화한 새끼도 60일이면 성체가 될 정도로 왕성한 번식력을 자랑한다.

왕우렁이로 인한 피해 사례가 워낙 빈번하게 보고되다 보니,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결국 왕우렁이를 세계 100대 최악의 침입외래종으로 꼽았다. 환경부도 왕우렁이를 생태계 교란종으로 지정하려고 했으나 친환경 농가는 즉각 반발했다. 서 이장은 “(왕우렁이 농법이) 친환경 쌀 재배를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이만큼 효과도 좋고 가격도 저렴한 게 없다”고 강조했다.]


[올해 왕우렁이 피해가 컸던 데는 유독 따뜻했던 지난 겨울 온도 탓이다. 세계기상기구(WMO)에 따르면 기상관측 기록상 올해는 가장 따뜻한 3년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크다. ]

기사에 나오지만 먹지도 못합니다. 전 저 우렁이 식용으로 팔거라 생각하고있었는디...


달팽이 키워보신 분들은 아실겁니다.
이거것들이 얼마나 번식력이 좋은지... 밥먹고 하는일이 섹스밖에 없나...

수많은 미생물을 섭취했다고 식용으로 못한다는게 이해가 안가네요. 다른 건 안그런가???
맛있어 보이는데...

각시로 만들면 되지 않을까요..

이거 완전 흥부 아니냐

농약 성분을 제거한 왕우렁이. 과연 먹을 수 있을까(쿠궁)

그래도 한국에서 몇년 지나면 헬적하 되지 않을까요? 황소개구리처럼

항상 그랬듯이 우리는 방법을 찾을겁니다

우렁이를 먹는 방법을...?

10년쯤 두면 천적이 많아져서 균형을 찾을지도...
다만 인간의 시계가 10년이 너무 길다 외칩니다.

먹지를 못하는군요.

모를 더 키워서 모내기 해야하나?

ㅋㅋㅋ글고보니 날씨가 따뜻해서 사는거니 좀비는 아니네요

대충격! 좀비도 한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2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http://ggoburang.xyz/ All rights reserved.